사람과 사람 사이에 어떤 노래가 흐른다면, 정승환

2016년 겨울, [목소리]라는 자신을 닮은 타이틀로 데뷔 앨범을 발표해 ‘목소리’를 앞세운 정공법으로 차트 정상을 석권했다. 차세대 정통 발라드의 계보를 이으며 입지를 확고히 한 정승환은 2018년 2월, 사계절처럼 다양한 정승환의 감성을 첫 정규 앨범 [그리고 봄]에 고스란히 녹여냈다. 동시에 개최한 단독 콘서트에서 역시 탁월하고 스펙트럼 넓은 라이브 실력과 반전 매력의 입담, 음악의 본질에 닿아있는 연출까지 3박자를 모두 갖춘 공연계의 블루칩으로 떠올랐다.


2019년 4월 EP [안녕, 나의 우주]로 한층 성숙해진 음악적 감성을 선보이며 보컬리스트로서 또 한 번의 과감한 도전에 나섰으며, 같은 해 6월에는 올림픽홀에서의 단독 콘서트를 초고속 매진시켰다. 2020년, 초여름의 청량함을 담은 싱글 ‘언제라도 어디에서라도’와 추운 겨울을 포근히 감싼 한 편의 동화 같은 싱글 ‘어김없이 이 거리에’를 발표하며 꾸준히 음악 활동을 이어오고 있다.


데뷔 이전부터 지금까지 순식간에 듣는 이의 시간을 서사로 채우는 노래와 특유의 깊은 울림을 지닌 감성으로 ‘너였다면’, ‘보통의 하루’, ‘잘 지내요’, ‘Belief’, ‘푸르른 계절도 내겐 의미 없어요’ 등 다양한 OST 넘버를 통해 차트 스테디셀러로 등극했다. 또한 작사, 작곡에도 참여한 ‘나는 너야’, ‘Day & Night’ 등으로 확장된 음악성을 대중에게 다가가고 있다.


2021년, 5월 사랑의 시작과 끝에 잔향처럼 남아 있는 감정의 여운을 각기 다른 이야기로 풀어낸 EP [다섯 마디]를 발매했다. 이에 더해 덴티스테와의 협업을 통해 탄생한 ‘집에 같이 갈래’ 가창에 참여했으며, 12월 공연을 통해 처음으로 공개 했던 ‘별’을 정식 발매하고 핸드볼경기장에서의 첫 단독 콘서트를 여는 등 활발하게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Album

Video

Concert
© Antenna 2022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