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타를 품은 음유시인, 목소리 속에 마음을 담다, 루시드폴

맑고 진솔한 음악으로 사랑받는 뮤지션인 루시드폴은 1993년 ‘제5회 유재하 음악경연대회’에서 동상을 수상하며 가요계에 눈도장을 찍었다. 이후 홍대 인디씬에 잔잔한 바람을 몰고 왔던 그룹 ‘미선이’로 활동하며 투명한 감성을 그리워하던 사람들에게 단비 같은 음악을 선사했다. 이후 2001년 루시드폴이라는 이름으로 첫 솔로 앨범을 발매했으며, 2002년 영화 [버스, 정류장] OST를 맡아 특유의 서정성 짙은 음악들로 영화 음악가로서의 새로운 시도를 보여주었다. 이어 2005년, [오, 사랑]부터 2017년 [모든 삶은, 작고 크다]까지 고즈넉한 멜로디 속의 무한한 아름다움과 투명한 가사에 담긴 소담한 위로로 많은 이들의 마음을 어루만져왔다.


그리고 2019년 12월, 반려견 보현의 소리와 빛을 기록한 앨범 [너와 나]를 통해 전례 없이 기묘하고 독창적인 앨범을 완성시켰다. 2021년, 신경병증성 통증 인식 개선을 위한 캠페인을 일환으로 앰피언트 뮤직 ‘리슨 투 유어 페인’을 발표했으며, 제주에서 채음한 사운드로 만든 오디오 콘텐츠 ‘루시드폴의 사운드 제주’를 공개하기도 했다.


또한 싱어송라이터로서 뿐 아니라 자신의 노래 가사를 모은 시집 ‘물고기 마음’ 등을 통해 작가로도 활동하고 있으며 다수의 소설과 에세이, 동화 등의 역자로도 활약하고 있다.


Album

Video

Concert
© Antenna 2022 All rights reserved